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홈으로

♠그림방

♠웃음방

♠방명록

♠시와 음악

♠교육과 삶 돌아보기


2020/08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접속자:25명
로그인:0명
게스트: 25명
총회원: 0명
새회원: 1명
생일자: 0명
오늘: 31명
어제: 0명
전체: 1,051,520명


 



::: 시와 음악이 있는곳 :::


944 195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신경림
Subject   갈대
                          갈대
                                               신경림

            언제부터인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9.08.13 - 09:26

223.62.21.30 - Mozilla/5.0 (Linux; Android 9; SM-N950N) AppleWebKit/537.36 (KHTML, like Gecko) Chrome/76.0.3809.89 Mobile Safari/537.36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9월이 오면
 다음글 기쁜 만남 설운 이별(七夕)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944Simple view한 천년 후에나 강정중 2020.07.13 6
943Simple view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윤동주 2020.06.25 20
942Simple view유월은 오세영 2020.06.08 28
941Simple view 김남주 2020.05.23 34
940Simple view봄날 방탄소년단 2020.04.15 59
939Simple view꽃이 피네 홍관희 2020.03.17 63
938Simple view겨울의 노래4 복효근 2019.12.01 187
937Simple view가을이 왔다. 오규원 2019.09.24 229
936Simple view9월이 오면 이성진 2019.09.08 223
935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갈대 신경림 2019.08.13 242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최현섭은 누구인가?

♠정보나눔 생각모음

♠민주적 리더쉽

♠기 살리기 마당